본문 바로가기

읽을거리 인드라망생명공동체, <붓다가 꿈꾼 공동체> 중

  • 지음
  • 작성일시 : 2017-04-21 11:37
  • 조회 : 3,124
2017.04.19. 인드라망생명공동체 소식지팀이 공동체은행 빈고를 인터뷰하러 오셨습니다.
선물로 주신 <붓다로 살자>라는 책자에 실린 <붓다가 꿈꾼 공동체>라는 글에 재밌는 부분이 있어서 인용합니다.
공동체들의 공동체인 빈고도 배우면 좋을 내용인 것 같습니다. 
사방승물 제도의 정신이라면, 인드라망생명공동체가 훌륭한 공동체은행을 만드는 건 아주 쉬운 일일 것 같습니다 .
함께하면 좋겠습니다. 찾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평등하고 수평적인 관계를 중시했던 붓다의 신념은 '현전승가'와 '사방승가'라는 불교만의 독특한 공동체로 꽃을 피웠다. 일정한 장소에서 살면서 포살 때 함께 모이는 공동체를 현전승가라 하고, 붓다의 법과 율에 의해 의지하는 공동체 전체를 사방승가라 한다. 현전승가는 삶과 수행을 나누며 서로 돌보는 작은 공동체, 사방승가는 시공을 초월한 모든 불교공동체를 아우르는 개념이다. 

...

튼튼하게 자리 잡은 작은 공동체들끼리는 사방승가라는 느슨하면서도 열린 관계로 연결되었다. 사방승가 정신에 따라 누구든 승가를 옮겨와 다른 승가의 구성원이 되어 권리와 의무를 누릴 수 있었다. 예컨대 종로 승가의 구성원들이 멀리 제주 승가에 가서도 공동체 구성원이 될 수 있었고, 이는 나라라는 울타리를 벗어나도 마찬가지였다. 촘촘하게 짜인 기초공동체로서의 현전승가, 그리고 이 기초공동체들간의 느슨한 연대체인 사방승가, 이 승가의 조직 전통이야 말로 불교공동체의 청정성, 화합, 영속성을 가져온 원동력이었다. 

...

붓다의 공동체관은 소유물을 다루는 원칙으로 뒷받침되었다. 승가공동체의 소유물을 승물이라 하는데, 이 승물은 현전승물과 사방승물로 나뉜다. 현전승물은 발우와 승복, 간단한 상비약 등 수행자들이 일상에서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물건을 말하고, 사방승물은 법당과 요사, 주방, 창고, 전답 등 공동체 전체가 사용하는 자산을 말한다. 쉽게 말하면 현전승물은 소소한 개인 소모품을, 사방승물은 공동체의 유지를 위해 필요한 공유자산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사방승물의 소유자는 개인도, 현존하는 공동체에 국한되지 않은, 시공을 초얼한 사방승가이다.

사방승물의 경우 당대의 불교공동체에게 재산의 처분권이 주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사실상 불교의 재산은 공동체가 존재하는 한 영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었다. 규칙이나 엄격한 처벌규정으로 재산을 지키는 방식이 아니라, 소유개념 자체를 완전히 바꿈으로써 삼보정재를 보호한 붓다의 놀라운 지혜였다. 

점유와 이용은 자유롭되, 소유와 처분은 함부로 못하게 한 사방승물 제도로 인해 출가수행자 개개인은 단순 검박하면서도 자유로운 삶을 영위할 수 있었다. 거주처를 옮길 때면 바랑하나 걸머지고 떠나면 그뿐이었다. 공동체의 재산은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었기에 개인적으로 쌓아둘 이유가 없었다. 따라서 불교공동체는 분쟁을 획기적으로 줄이며 재산을 보호할 수 있었다. 출가수행자들이 기나긴 불교역사 속에서 삼의일발로 상징도는 단순소박한 삶을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은 고귀한 수행 정신과 더불어 불교 특유의 공유문화 덕택이었다. 

- <<붓다로 살자>> 2017년 통권 5호, <연재 : 붓다가 꿈꾼 공동체 2 (정웅기)> 중





  • 전화  010-3058-1968 계좌  기업은행 010-3058-1968 (예금주 : 빈고) 이메일  bingobank.org@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