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황 파인텍 팥죽연대 활동 공유

  • 작성일시 : 2019-01-08 17:56
  • 조회 : 237


벌써 새해가 왔네요. 이제는 한달이 훌쩍 지난 파인텍 팥죽 연대활동 <이미, 동지> 지구분담금 활동내용을 공유합니다. 지구분담금 신청액 15만빈 중 팥죽 재료비로 3만 5천빈을 사용했고 나머지 11만 5천빈을 빈고를 통해 민주노조 파인텍지부에 전달하였습니다. 

팥죽 연대는 지구분담금을 신청하기 전인 11월 24일에 진행하였습니다. 빈민 비건요리 연구회에서 2017년 동짓날에 한 팥죽 연대 활동을 계기로 올해도 팥죽을 쑤게 되었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제주 강정 활동가들과 다른 동지들이 행사를 준비해서 노래와 춤과 사람으로 떠들썩한 <이미, 동지>가 되었어요. 유난히 추운 날이었는데 따끈한 팥죽과 여러 마음이 모여 훈훈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강정에서 보낸 귤과 나리여사 님께서 준비한 동치미, 몹쓸밴드, 길가는밴드, 주성욱, 주공과 친구들이 함께하였어요. 이런 형태로라도 연대를 할 수 있어 다행이지만, 2017년에 시작한 농성이 1년을 넘기어 두번의 팥죽을 먹은 건 갑갑한 현실입니다. <이미, 동지>를 한 날은 농성 378일째가 되는 날이었고, <이미, 동지> 이후 파인텍 고공농성 투쟁은 스타케미칼 복직투쟁 고공농성 때의 408일을 넘기지 않길 바라는 끝장투쟁에 나섰습니다. 오체투지 행진과 차광호 지회장의 무기한 단식농성이 이어졌으나 이런 노력에도 파인텍과 김세권은 요지부동입니다. 농성은 1월 8일 오늘로 423일이 되었고 고공농성 중인 홍기탁, 박준호 노동자까지 무기한 단식에 돌입하였습니다. 스스로 저 높은 굴뚝에 올라가 1년, 스타케미칼 투쟁까지 하면 2년이 더 넘는 시간동안 고독한 투쟁을 잇는 동지들의 심정을 감히 헤아리기 어렵습니다. 두 동지가 하루빨리 굴뚝에서 내려올 수 있기를 바랍니다.



두 동지가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하며 쓴 글입니다.

고공농성자 무기한단식 돌입에 임하며

스타플렉스 김세권은 (고용.노동조합.단체협약 승계)노사합의 이행하라
노동악법 철폐하라
헬조선 악의 축을 해체하라
민주노조 사수하자

‘청춘을 다바쳤다. 민주노조사수하자!’

지난 2005년 말 한국합섬 자본은 부실경영, 경영권다툼, 경영진의 328억원의 공금횡령, 문어발식 투자확대 실패 등의 책임을 되레 노동자들에게 돌리면서 인적구조조정을 무차별 진행하였다.
노동조합이 즉각 부실 경영, 횡령 처벌 및 환수, 인적구조조정 저지 등으로 전면투쟁에 나서자 사측은 기다렸다는 듯이 용역깡패와 구사대 200여명을 투입하는 등 본격적으로 민주노조 깨기에 나섰다. 하지만 노동조합은 악착같이 용역깡패와 맞서 싸워 물리쳤고 해고와 손배가압류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당시 금융권으로부터 대출받은 기업 긴급운영자금 200억원을 구조조정에 소진하면서 회사는 자금경색을 이기지 못하고 끝내 폐업에 이르렀다. 이것이 5년간 폐업투쟁의 시작이다.

그 5년의 폐업투쟁 동안 칠흑같이 캄캄한 것은 단지 불꺼진 공장만은 아니었다. 조합원들은 생계의 위협속에 맥없이 떠났다. 그나마 버텨온 동지들도 가정이 해체될 위기 속에 눈물로 떠나야 했다. 850여 조합원은 마지막 재가동 합의시점 104명만 남았다.
‘파산기업 공기업화’를 외치며 대정부를 상대로 투쟁하고 투기자본의 공장인수를 저지하며 끈질기게 폐업투쟁하던 우리에게 지역내 연대조차 궁핍했다. 그 만큼 절망적이라는 것의 반영이었다. 그 절망 앞에서도 결코 놓치지 않았던 것은 단 하나였다.

1996년 2명의 산재사망사고 진상규명을 놓고 노자간에 전면전이 있었다. 유령노조를 깨트리고 민주노조가 들어서자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던 자본의 탄압이 전면화 된 것이다. 이때 노동조합은 38일간의 옥쇄파업을 전개하면서 2명의 분신, 40여명의 구속이라는 희생을 감내하면서도 놓지 않았던 단 하나가 바로 민주노조였다.

2010년 7월 노동조합과 3승계 우선 합의조건을 수용한 스타플렉스에 의해 공장은 2011년 4월 다시금 재가동하게 되었다. 하지만 불과 2년도 채 안된 2013년 1월, 자본에 의해 일방적 공장가동이 중단되었다. 이후 손도 쓸 수 없을 만큼 속수무책이었다. 당시 지회 어용집행부에 의해 조합원의 생명줄과도 같은 고용이 청산되어지고 자본을 상대로 투쟁다운 투쟁한번 제대로 못해보고 고립 속에 파묻혔다. 외부의 눈에 폐업, 노노갈등으로만 취부되면서 그야말로 그렇게 끝내어지는가 했다. 그래서 2014년 5월 27일, 벼랑 끝에 선 심정으로 절박하게 굴뚝에 올랐다. 사람이 살 수 없는 굴뚝에서 목숨걸고 버틴 408일은 청춘을 다바쳐 지켜온 민주노조를 그렇게 끝낼 수 없다는 절박함이 가능케 했다. 그 절박함이 실리가 판치고 가짜가 판치는 세상에 연대의 힘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 연대의 힘이 굴뚝의 봄을 만들었다.

2015년 7월 또 한번의 3승계 합의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한국합섬에서 스타케미칼로, 스타케미칼에서 다시 파인텍으로..
하지만 두번째 3승계 합의서 또한 자본의 일방적인 합의 파기였다. 파인텍으로 전환한 공장에서 강민표가 바지사장으로 있으면서 3승계 합의 사항을 전면 부정하고 노동자 털어내기를 노골화하였다. 노동조합 파괴공작의 연속이었다. 이것이 또 한번의 살인적인 굴뚝농성투쟁을 불러왔다. 지금도 스타플렉스 김세권은 두번의 합의서를 전면 부정하는 행태를 취하고 있다. 핵심은 노동조합 민주노조의 역사인 단체협약을 부정하는 것이다. 또한 이번 기회를 통해 노.사 관계를 단절하고 동시에 끊을려고 하는 의도인 것이다.

우리는 지난 25여년간의 세월속에 많은 투쟁을 넘어왔다. 그 투쟁 속에는 적지않은 시행착오와 좌절, 위선과 절망 앞에서 언제나 선택해야만 했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 내어줄 수 없고 타협할 수 없었던 것이 바로 청춘과 함께해온 민주노조이다. ‘청춘을 다바쳤다 민주노조 사수하자’는 그냥 구호만이 아니다. 그래서 또 다시 굴뚝농성이었고, 그 굴뚝농성은 또 한 번의 408일을 훌쩍 넘어 421일이 되었다. 

청춘과 함께해온 민주노조가 훼손되어지는 것을 두고 볼 수 없었기에 단 한 시도 포기할 수 없었다. 그렇기에 그 어떤 다른 제안도 쉽사리 용납할 수 없었다. 비록 패배할지언정 천박한 악질자본으로부터 민주노조를 사수하기 위해 지금까지 죽을 힘을 다해 싸워왔다.
우리가 지키고자 한 그 민주노조만이 자본에 의해 제멋대로 주물러지는 노동악법의 사슬도, 헬조선의 굴레도 벗어버리고 끊어낼 수 있는 또하나의 길이요 희망이다. 

금일부로 고공농성자는 무기한 단식에 돌입한다. 차광호.김옥배.박준호.조정기.홍기탁 그리고 함께하고 있는 모든 동지들의 연대 투쟁으로 민주노조를 사수해 나갈 것이다. 목숨을 건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땅아래 동지들. 전국에서 함께해주는 동지들의 힘으로 민주노조의 깃발을 움켜쥐고 당당히 땅을 밟을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할것이다.

단결

2019년 01월 06일 

금속노조 충남지부 파인텍지회 굴뚝 고공농성자 박준호 홍기탁



파인텍 굴뚝고공농성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chimney20171112
파인텍 굴뚝고공농성 후원계좌: 농협 352-1229-4787-43 이현실


(*사진: 이미 동지 참가자들)




  • 전화  010-3058-1968 계좌  기업은행 010-3058-1968 (예금주 : 빈고) 이메일  bingobank.org@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