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청 유성기업 희망버스

  • 빈고
  • 작성일시 : 2014-03-10 13:25
  • 조회 : 2,058

3월15일,전국에서154대의 유성희망버스가 출발합니다.
3월15일,유성지회 조합원들을 향해 희망버스가 출발합니다. 2011년5월18일,심야노동을 없애고 주간연속2교대를 도입할 것을 요구해왔던 노동자들은 회사를 점령한 용역들에 의해 다치고,쫓겨나야만 했습니다.폭력적인 직장폐쇄 이후 회사는 발 빠르게 복수노조를 만들고 선별적으로 노동자들을 복귀시켰습니다.이어지는 해고와 징계,구속과 손해배상청구는 노동자들을 압박했고 회사 내에서의 차별과 감시 등 지금까지 아산과 영동의 유성기업 노동자들의 투쟁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2011년 유성기업이 저지른 용역 폭력 사태와 이후에도 계속해서 이어진 사측의 불법적인 노조 파괴에 대한 처벌은 아직까지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사측의 잘못을 처벌하고 노동자들끼리 다시 단결할 수 있는 현장을 만들기 위해 유성지회 노동자들은 길고 긴 법정 싸움과 함께 공장 안팎에서의 현장투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그리고 작년10월13일부터‘노조 파괴 사업주 처벌’을 외치며 옥천 나들목 광고탑에서 고공 농성을 시작한지140일이 넘고 있습니다.
복수노조 시대 부당노동행위 모든 유형을 보여 준 유성기업.유성기업의 노조파괴 문제는 노조파괴 시나리오가 가동된 전국 사업장의 문제이기도 합니다.그렇기 때문에 유성희망버스는 유성기업을 넘어 수많은 현장에서 자행되는 부당한 민주노조 탄압,노동3권을 포함한 노동기본법의 후퇴를 규탄하는 버스이기도 합니다.그렇게 오는3월15일(토)유성기업 자본에 맞서 옥천 고공농성154일째를 맞아 전국에서154대의 지역별,주제별 희망버스가 출발합니다.

○유성 투쟁 관련 공룡에서 제작한 영상 모음입니다.
[함께 타요! 3.15유성 희망버스]공식 홍보영상
http://www.youtube.com/watch?v=JB_wLg6Uxsg

[유성 고공농성자들의 영상 편지]
-유성 고공농성자들의 영상편지_1호'동지들 사랑합니다'
http://youtu.be/9ehfTy6uCzo
-유성 고공농성자들의 영상편지_2호'조합원들에게 들려주고픈 노래’
http://youtu.be/HbtSeKlV-58
-유성 고공농성자들의 영상편지_3호'연대동지들에게 하고 싶은 말’
http://youtu.be/RD56Whq8erg
-유성 고공농성자들의 영상편지_4호'동지들,메리크리스마스!‘
http://youtu.be/JarwWfzJ89o

[유성 투쟁 퍼포먼스와 문화액션]
-고속도로 올빼미 선전전
http://youtu.be/nfXmE5BEDO0
-밀양희망버스 탑승자들과 함께 한 고속도로1인 시위
https://vimeo.com/80896591
-유성노동자들의 그림자공연'크리스마스에 소원이 이뤄진다면'
http://youtu.be/U9w8tazq5tU

[유성 투쟁 상황을 담은 영상]
- (용역폭력 관련 영상)유성기업 폭력을 말하다
https://www.youtube.com/watch?v=VaTUDkwEOig
- (충북지역 복수노조 사업장의 노조파괴 문제를 다룬)타겟
http://www.media-net.kr/hwajuck/archives/870
- (기획영상)유성지회의 두 번째 봄
http://www.media-net.kr/hwajuck/archives/934
- (속보)고공농성의 시작
https://vimeo.com/77141387
- (기획영상)우리는 왜 포기하지 않는가
http://www.media-net.kr/hwajuck/archives/1308
- (속보)유성 철탑 고공농성100일
https://vimeo.com/87976555

관련해서, 
1. 빙고 각 공동체들에서, 가능하면 희망버스 함께 탔으면 하고
2. (희망버스 탑승 여부와 관계 없이) 현수막 제작에 참여해줬으면 좋겠고,
3. 함께할 수 있는 다른 구체적인 제안들은, 오늘 내일 중으로 더 고민해보고 제안할게요.

궁금하신 거 있으시면, 연락주세요~!!

 


  • 전화  010-3058-1968 계좌  기업은행 010-3058-1968 (예금주 : 빈고) 이메일  bingobank.org@gmail.com
Top